최경환 “직접 증세 없다… 한은 총재 자주 만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박철중 기자
/사진제공=뉴스1 박철중 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최 후보자는 “부가세 등의 세율을 인상하거나 세목을 신설하는 등의 직접 증세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복지지출 등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비과세·감면 등을 통해 세입기반을 확충하고 세출 구조조정을 통한 노력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세율인상이나 세목 신설 등 직접적 증세는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야 한다”며 “특히 법인세 세입 감소는 세율의 영향도 있지만 경상 이익 등의 요인도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경환 후보자는 또 한국은행과의 경제인식 간극을 줄이겠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최 후보자는 “취임을 하면 가급적 한국은행 총재를 자주 만나서 경제에 대한 인식의 간극을 좁혀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준금리에 대해 “이자율은 금통위에서 고유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제가 그 수준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만 경제 인식에 대한 간극은 끊임없이 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05하락 47.9412:12 01/26
  • 코스닥 : 997.80하락 1.512:12 01/26
  • 원달러 : 1102.30상승 1.612:12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12 01/26
  • 금 : 55.41상승 0.2112:12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