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여성 감정노동자 위한 '배려문화' 만든다

녹색소비자연대 등과 고객상담 직원 대상의 소비자 응대 매뉴얼 작성 및 복지 진행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경이 서울시, (사)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이하 녹색소비자연대, 상임위원장 이덕승)와 함께 여성감정노동자를 배려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본격 나선다.

애경은 8일 오후 2시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서울시, 녹색소비자연대, 한국소비자연맹을 비롯해서 한국야쿠르트, LG전자 등 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여성감정노동자를 배려하는 기업문화 만들기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애경은 서울시,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여성감정노동자의 고충과 해결점을 파악하기 위한 심층면접과 간담회는 물론 감정노동 종사자의 행동강령 발굴 및 캠페인 진행 등 여성감정노동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특히 애경은 사내 고객상담 직원을 위한 체계적인 소비자 응대 매뉴얼을 만들고 감정소진에 의한 휴식시간 부여 등 업무특성을 고려한 복지혜택 등을 제공해 여성감정노동자의 근무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여성 전체 취업자 1000만명 중 약 314만명 이상이 감정노동과 관련된 서비스 및 판매업에 종사하고 있는 만큼 그들이 처한 문제를 심층적으로 진단하는 것은 물론 맞춤식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있어 왔다. 특히 인신공격을 동반한 폭언 및 폭설 등으로 심리적 외상을 겪고 있어 기업 차원의 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애경 관계자는 “여성 감정노동자의 감정을 보살피고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궁극적으로는 소비자에게 이익으로 돌아간다”며 “국내 생활뷰티 기업을 대표해 여성감정노동자를 배려하는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0하락 48.1911:08 01/26
  • 코스닥 : 998.23하락 1.0711:08 01/26
  • 원달러 : 1101.60상승 0.911:08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1:08 01/26
  • 금 : 55.41상승 0.2111:08 01/26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