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북극해용 쇄빙 LNG선 9척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 2번째), 타케시 하시모토 MOL 상무(맨오른쪽), 리우 시한 CSLNG 부총경리(맨왼쪽)가 쇄빙LNG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지난 8일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 2번째), 타케시 하시모토 MOL 상무(맨오른쪽), 리우 시한 CSLNG 부총경리(맨왼쪽)가 쇄빙LNG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8일 캐나다와 일본의 LNG 운영 선사로부터 총 9척의 170K급 Arc7 쇄빙 LNG선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티케이와 중국의 CLNG 합작사가 6척을, 일본의 MOL과 중국의 CSLNG 합작사가 3척을 발주했다.

대우조선이 건조하게 될 170K급 Arc7 LNG선은 쇄빙 기능을 갖춘 최초의 LNG 운반선으로, 길이 299m, 너비 50m 규모다. 최대 두께 약 2.1m에 달하는 북극해의 얼음을 스스로 깨면서 운항할 수 있다.

극한에서 생활하는 선원들의 안전과 장비의 성능 발휘를 위해 영하 52도까지 견딜 수 있는 방한처리 기술이 적용된 것 또한 특징이다. 안정적 운항을 위해 선수와 선미, 양방향 추진을 구현하는 포드 추진(POD Propulsion : 프로펠러가 360도 회전하며 선박의 자유로운 추진 및 조향을 실현하는 장비) 3세트로 구성된 추진 시스템이 도입됐다.

대우조선은 중·장기 마케팅 전략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조화시켜 이번 수주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은 북극지역 자원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을 예상하고 2008년 10만톤급 극지용 유조선 개발을 시작으로 극지용 기술을 연구해왔다. 유조선 이외에도 LNG 운반선, 드릴십 등 극지용 제품을 개발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서 지난 2011년부터 연구개발(R&D)과 선종 개발을 진행했다.

고재호 대우조선 사장은 "전세계 천연가스의 30%, 석유의 13%가 매장된 북극 지역(Arctic)은 향후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시장”이라며 “마케팅과 준비를 통해 회사가 진출을 추진해온 극지용 선박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는 점에서 이번 수주가 갖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