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광주점, 중년여성 비키니 수영복 구매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백화점 광주점 지하 1층 수영복 행사장을 찾은 중년 여성 고객들이 수영복을 살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광주점 지하 1층 수영복 행사장을 찾은 중년 여성 고객들이 수영복을 살펴보고 있다.
젊은 여성의 전유물로 상징되는 비키니 수영복에도 연령파괴 바람이 불고 있다.
 
몸짱 열풍 이후 꾸준한 몸매관리로 몸매에 자신이 있는 40대 이상 중년 여성의 비키니 수영복 구매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
 
9일 롯데백화점 광주점이 고객관계관리(CRM) 시스템을 통해 최근 5년간(2008~2013년) 연령대별 여성 비키니 수영복 구매 비중을 조사한 결과 전체 비키니 구매자 중에서는 여전히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65%로 가장 높았지만, 40~5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2008년 21%에서 지난해에는 35%까지 14%포인트 이상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40대 여성의 경우 2008년 17%에 비해 작년에는 28%까지 늘어나 20대와 30대가 각각 7%포인트 줄어든 것에 비해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이와 같은 경향은 40~50대 중년 여성들이 꾸준한 자기 관리를 통해 외모와 몸매에 자신감을 가지면서 비키니를 통해 과시하고자 하는 욕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백화점 측은 분석했다.

이날 비키니 수영복을 구입하기 위해 백화점을 찾은 한 40대 여성 고객(두암동·41)은 “출산 후 늘어난 몸무게에 충격을 받고 3년째 꾸준히 헬스와 요가를 하며 몸매관리를 했다”며 “올해 여름에는 비키니 수영복에 도전해보려고 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롯데백화점 광주점 지하 1층 행사장에서는 다음달 10일까지 ‘바캉스 수영복 대전’을 마련했으며, 이 기간 동안  비키니, 원피스 수영복, 남성용 트렁크를 비롯한 수영복과 수경, 수영모 등 각종 수영 장비를 판매하는 등 다양한 스타일과 디자인의 수영복을 선보인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