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 논란’ 김명수 “당시 학계 문화 감안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이광호 기자
/사진제공=뉴스1 이광호 기자
논문 표절 논란을 받고 있는 김명수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학계 문화 등을 감안해달라고 밝혔다.

9일 김 후보자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모두발언에서 “논란이 된 제자논문의 학술지 게재, 연구비 수령, 연구실적 부풀리기 등 의혹에 관한 사항은 당시 학계의 문화나 분위기 등을 충분히 감안해 판단해줬으면 한다”며 “또한 일부 과장된 부분도 있다는 것을 고려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청문회에서 유은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연구 부정 및 불법행위 지적들이 있는데 사퇴할 의향이 없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변했다.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일반적으로 공유되는 내용이 들어간 것”이라며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제자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한 것에 대해서는 “제 이름을 뒤에 놔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저를 생각해서 그랬는지 한사코 앞에 놔둔 것”이라며 “제가 임의로 앞에 놔둔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