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앞을 떠나는 사람들, 어디로 가는지 보니…

他 디지털 기기 통한 콘텐츠 소비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람들이 TV곁을 떠나고 있다. 하지만 콘텐츠 소비 형태가 바뀐 것일뿐 여전히 눈으로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따라서 이들을 포기하기보다는 유인하려는 노력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 

리서치 회사 TNS는 1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조사결과를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여전히 많은 많은 사람들이 TV를 주로 이용하고 있지만, TV만으로는 다양한 콘텐츠에 대한 욕구를 해결할 수 없기에,‘스크린 스태킹 (Screen-stacking)’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크린 스태킹은 여러 디지털 기기를 동시에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이 조사는 전 세계 5만5000명 이상의 인터넷 사용자를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조사대상 중 절반 가량(48%)은 저녁시간에 TV를 시청하는 도중 소셜 미디어 및 이메일을 확인하고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등 다양한 디지털 활동을 동시에 하고 있었다.

또 한국의 경우 1인당 평균 4개의 디지털 기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른 아시아 태평양 지역인 호주, 일본, 뉴질랜드 그리고 대만은 평균 5개를 보유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TNS 아시아 태평양 디지털 총괄인 조 웹 (Joe Webb)은 “다양한 디지털 기기 간의 연결성은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전 세계의 사람들은 다양한 기기, 즉, TV, 태블릿, 휴대폰 그리고 SNS를 통해 글로벌 스포츠 행사를 즐기며, ‘스크린 스태킹’을 하고 있다” 고 말했다.

한편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언제든 시청하기를 원하는 시청자들의 욕구가 온라인을 통한 TV 시청의 증가로 이어졌는데, 26%의 한국인이 매일 PC, 노트북, 태블릿 혹은 휴대폰을 통해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었다. 이는 중국과 싱가포르의 33%, 홍콩에서의 32%에 비하면 낮은 수치다.
TV앞을 떠나는 사람들, 어디로 가는지 보니…

<이미지제공=TNS>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