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륨보다 가슴골'…女58%, 모아주는 기능 속옷 원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륨보다 가슴골'…女58%, 모아주는 기능 속옷 원해

바캉스 시즌이 다가오면서 여성들의 노출 스타일에 대한 관심도 뜨거운 가운데, 최근에는 볼륨을 강조하던 예전과 달리, 한층 자연스러운 실루엣에 클레비지(cleavage, 가슴골)를 돋보이게 하는 속옷에 관심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이 지난 3개월간 자사 브랜드 전 매장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브래지어로 보완하고 싶은 점’에 대해 응답자 2500명 중 58%가 ‘모아주는 기능’이라고 답했다. 이어 ‘작은 가슴 보완’과 ‘처진 가슴 보완’이 각각 23%, 19%를 기록했다.

특히, 75A, 80A에 해당하는 응답자 중에도 52%가 모아주는 기능을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해 가슴 사이즈가 작은 여성들도 단순히 ‘크기’ 보다는 ‘형태’에 영향을 주는 기능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사람들 마케팅팀 조준의 대리는 “옷이 얇아질 수록 과한 볼륨 속옷이 오히려 어색할 수 있다는 인식과 함께 자연스러운 실루엣에 섹시미를 더할 수 있는 속옷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며 “가슴을 모아주는 기능은 자연스러운 볼륨으로 섹시한 클레비지 라인을 돋보이게 하고, 모양을 바르게 잡아주는 기능으로 가슴 형태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 고 말했다.
'볼륨보다 가슴골'…女58%, 모아주는 기능 속옷 원해
실제로, 좋은사람들의 패션 언더웨어 브랜드 ‘보디가드’는 무더위가 시작된 6월 한 달간 가슴을 모아주는 기능의 ‘비비드 레이스 브라’ 판매율이 전월 대비 20% 증가했다고 밝혔다. ‘비비드 레이스’는 옆과 아래에서 가슴을 모아주고 올려주는 ‘더블업’ 기능으로 클레비지 라인을 한층 돋보이게 해주는 제품이다. 가격은 3만8000원이다.

▶ 클레비지 라인 돋보이는 올바른 브래지어 착용법(제공=좋은사람들)
먼저, 가슴 사이즈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좋은사람들은 ‘Find Your Fit’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작한 사이즈 측정 서비스를 자사 브랜드 전 매장(보디가드, 예스, 라바이스 바디웨어, 섹시쿠키, 제임스딘, 퍼스트올로)에서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착용 시에는 후크를 채워 브래지어를 착용한 후 상반신을 살짝 숙인 상태에서 브래지어 컵에 가슴을 최대한 끌어 모아 담듯이 정리한다. 그리고 일어나서 밑 가슴 부분을 정리하고 어깨 끈 길이를 맞추면 가슴 형태가 바르게 유지되며, 클레비지 라인이 한층 돋보이게 된다.


<이미지제공=좋은사람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