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쓰나미 동반한 강진… 피해 규모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쓰나미가 발생했다. 다만 규모가 작아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2분경 규모 6.8의 강진이 일본 동해상에서 발생했다. 진앙지는 이와키시(市)에서 동쪽으로 129km떨어진 곳의 깊이 13km 지점이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으나 예상보다 쓰나미 규모가 작아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미야기현 이시노마키시 앞바다와 이와테현 오후나토시 앞바다에는 20㎝ 규모의 쓰나미가 일어났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40km 북부에 위치한 소마에서는 10cm 높이의 파도가 일었다.

현재 기상청은 쓰나미 주의보를 해제한 상태지만 “아직 해수면이 높은만큼 해변에는 접근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