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곳곳 '현대차 프리미엄 딜러숍' 생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 곳곳 '현대차 프리미엄 딜러숍' 생긴다
현대자동차가 전세계 딜러 시설의 대대적인 개선을 통해 고객 접점 고급화와 고객 편의성 향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차는 올해부터 전세계 딜러숍에 신규 딜러 시설 표준인 '글로벌 딜러십 스페이스 아이덴티티'(GDSI: Global Dealership Space Identity)를 적용해 차량 전시장과 고객 서비스 시설의 고급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브라질 월드컵 기간을 겨냥해 지난 6월 브라질 상파울루에 GDSI를 적용한 대형 플래그십 딜러숍을 해외 지역에 처음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올해 5월 진출한 멕시코 전체 딜러숍 13개소에도 GDSI 적용을 마쳤다.

현대차의 GDSI는 오스트리아 건축가 델루간 마이슬과 협업을 통해 ▲현대차의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반영한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가 적용된 '이-모션 파크'(E-Motion Park)라는 콘셉트로 완성됐다.

이를 통해 브라운을 전시장 외관 메인 색으로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으며, 하늘·나무·숲의 모습을 비롯해 제주도의 절경 중 하나인 주상절리를 형상화한 육각형 패턴 등 자연을 모티브로 한 다양한 디자인 요소를 반영해 자연 친화적 느낌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방문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한 공간 배치 ▲편안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조명과 소재 적용 ▲보다 쉽고 편리하게 차량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태블릿PC·키오스크 등 첨단 디지털 기기 설치를 통해 고객들이 안락하고 편리하게 자동차 전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올해 해외 지역 600개 딜러 시설을 대상으로 이와 같은 GDSI 적용을 마칠 예정이며, 2018년까지 전세계 6000여개 딜러숍을 점차적으로 리모델링해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전시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5:30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5:30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30 06/25
  • 금 : 73.73상승 0.315:30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