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초복보다 빠르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는 내달 24일까지 전국 139개 점포 및 익스프레스,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추석 대표 선물세트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는 9월8일 추석은 2011년 이후 가장 빠른 추석으로 사전 예약 역시 예년보다 2주가량 앞당겨 7월 중순에 시작한다.

올 추석은 늦여름과 맞물려 막바지 휴가 수요로 다소 분산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홈플러스는 다양한 상품 구색과 대체 세트 출시, 할인율 등으로 사전 예약 수요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홈플러스는 지난해 보다 사전 예약 선물세트 구성을 두 배로 늘려 190여가지 상품을 선보인다.

예약 판매 품목은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베스트 선물세트로 선정했다. 한우, 과일 햄, 통조림, 위생세트는 이번 명절에도 여전히 강세일 것으로 예상된다. 건강, 친환경 세트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이른 추석으로 햇과일 수확이 늦어질 수 있어 두리안, 키위, 멜론 등 열대과일세트 구색을 대폭 강화했다. 또한 왕새우, 연어, 크랩, 랍스터 등 이색 수산 선물세트도 선보인다.

홈플러스가 명절 사전 예약 매출 비중을 분석한 결과 매년 증가추이를 보이고 있었다.
2013년 설 사전 예약 매출 비중은 7.2%, 2013년 추석에는 8.8%였다. 이번 설에는 11.2%로 명절 매출에서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홈플러스는 올 추석 13.8%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매출 역시 지난해 설에는 전년 명절 동일기간대비 16%, 추석에는 19.8%, 올 설에는 20.2%가 신장했다.

김영성 홈플러스 빅시즌 기획팀장은 “올해 추석은 예년보다 빨라지고 짧아진 ‘여름 추석’으로 햇과일 세트가 가장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홈플러스는 과일 세트의 물량과 가격 안정에 힘쓰기 위해 사전 비축, 산지 직거래, 신규 거래선 발굴 등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에도 사전 예약 수요는 여전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이번 추석 선물 사전 예약 세트는 최대 물량과 할인율을 적용했다”고 덧붙였다.

품목별로 50만원 이상 구매 시 20%에서 최대 5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추가로 신한, BC, KB국민, 삼성, 현대, 외환, 롯데, 하나SK 카드로 50만원 이상 결제 시에는 5%에 해당하는 상품권을 증정한다.

홈플러스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상품은 오는 8월25일부터 9월4일 사이 고객이 희망하는 날짜에 배송되며 3만원 이상 구매 시 배송비는 무료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