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증권, 14일부터 ELB·ELS 3종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부증권, 14일부터 ELB·ELS 3종 판매
동부증권은 14일부터 15일까지 최고 연 6.8% 수익을 추구하는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1종과 최고 연 10.2% 수익을 추구하는 주가연계파생결합증권(ELS) 2종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상품은 원금보장 낙아웃콜 형태 ELB 1종과 원금비보장 스텝다운 형태 ELS 2종으로 구성됐다.

코스피2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동부 세이프 제77회 ELB’는 1.5년 만기 원금보장형 상품이다. 평가기간동안 기초자산이 종가기준으로 최초기준가격의 120%를 초과 상승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는 경우 3.20%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평가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120%을 초과해 상승한 적이 없고,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100% 초과 120% 이하에 있는 경우 해당 만기수익률만큼 수익을 지급하는 상품으로, 최대 10.20%(연 6.80%)의 수익이 가능하다. 최초기준가격의 120%를 초과, 상승한 적이 없고,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100% 이하에 있는 경우에는 해당 원금의 103.20%을 지급하는 원금보장형 상품이다.

코스피200 레버리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동부 해피플러스 ELS 제1391회’는 3년 만기 상품으로, 4개월 주기의 조기상환평가일 및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조기상환평가가격 및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90%(4,8,12개월), 85%(16,20,24개월), 80%(28개월), 75%(32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원금과 연 8.55%의 수익이 지급된다. 만기평가일에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 대비 65% 이상인 경우 원금과 25.65%(연 8.55%)의 수익률이 지급된다. 다만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65%미만시 하락률에 따라 원금 손실을 볼 수 있다.

Euro Stoxx 50 Daily 레버리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동부 해피플러스 ELS 제1392회’는 3년 만기 상품으로 4개월 주기의 조기상환평가일 및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조기상환평가가격 및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90%(4,8,12개월), 85%(16,20,24개월), 80%(28개월), 75%(32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원금과 연 10.20%의 수익이 지급된다. 만기평가일에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 대비 65% 이상인 경우 원금과 30.60%(연 10.20%)의 수익률이 지급된다. 다만,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65% 미만시 하락률에 따라 원금 손실을 볼 수 있다.

한편 동부증권은 14일 오후 4시부터 동부증권 강남금융센터(강남역 5번 출구)에서 무료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KODEX레버리지 공략’을 주제로 투자지표에 대한 설명과 매매 시기 등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되며 김태강 동부증권 강남금융센터 부장이 진행한다. 자세한 문의는 강남금융센터(02-3474-9000)로 하면 된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