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꼴불견 옷차림 1위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에서 '퇴출'시키고 싶은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무엇일까?

14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516명 중 45%가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을 꼴불견 복장으로 꼽았다.

이어서 ‘반바지나 트레이닝복’(42.4%), ‘속옷이 비치는 등 노출 심한 옷’(40.4%), ‘슬리퍼나 샌들 등 부적합한 신발 착용’(34.6%), ‘꽉 끼거나 너무 커 몸에 맞지 않는 옷’(29.2%), ‘과하거나 어울리지 않는 액세서리 착용’(27.6%), ‘거의 매일 같은 옷’(23.5%)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의 경우에는 ‘속옷이 비치는 등 노출 심한 옷’(62.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과하거나 어울리지 않는 액세서리 착용’(35.8%), ‘꽉 끼거나 너무 커 몸에 맞지 않는 옷’(32.8%),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29%), ‘반바지나 트레이닝복’(28.5%), ‘슬리퍼나 샌들 등 부적합한 신발 착용’(25.3%), ‘화려한 색상, 무늬의 옷’(19.3%)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재직 중인 회사에 꼴불견 복장으로 근무하는 동료가 있느냐는 질문에 34.7%가 ‘있다’라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83.5%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영향으로는 ‘시선 회피 등 불편함 초래’(54.9%), ‘불쾌지수 상승’(31.9%), ‘사무실 분위기 악화’(7.3%), ‘업무 몰입 저하’(4.8%) 등을 들었다.

한편 여름철 노타이, 쿨비즈룩 시행 등 복장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96.6%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편하게 근무할 수 있어서’(76.3%, 복수응답), ‘일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서’(57.2%), ‘경직된 기업 문화를 완화할 수 있어서’(34.2%), ‘보기에도 시원해 보여서’(30.1%),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7.1%) 등이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