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이문식, 표현에 서툰 대한민국 아빠 모습 그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나의 거리'이문식, 표현에 서툰 대한민국 아빠 모습 그대로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에서 이문식이 대한민국의 아버지라면 공감할 수 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지난 14일 방송에서는 다영(신소율 분)이 오랜 방황 끝에 집으로 돌아오는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다영의 이번 가출은 여러 의견 마찰로 매번 다투었던 한사장(이문식 분)과 다영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그동안 한사장은 집을 떠나 친구 집에서 지내는 다영을 돌아오게 하기 위해 직접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딸을 설득하는가 하면, 아내 홍여사(김희정 분)를 통해 딸을 향한 걱정스런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겉으로는 툴툴거리며 살갑게 다가가지 못하지만, 딸을 사랑하는 마음은 누구 못지 않은 아버지 한사장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

그동안에도 한사장은 자신의 딸을 각별히 아끼는 딸바보의 면모를 보였지만, 딸에 대한 무한 사랑이 서투른 표현으로 이어져 오해를 불러 일으키며 가까워지기보다는 딸과 멀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렇게 마음과는 달리 표현이 서투른 우리시대 아버지의 모습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가족을 위해 헌신하지만 표현이 서툴러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내 비추지 못 하는 우리시대 아버지의 자화상이 담긴 <유나의 거리>는 매주 월, 화 밤 9시 5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이미지제공=필름마케팅팝콘>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