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자전거도로를 나눠 쓰는 자동차운전자의 이색 캠페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주말 반포한강공원 자전거전용도로에 진입한 차량이 잠수교 방향으로 주행하고 있다./사진=이고운 기자
지난 주말 반포한강공원 자전거전용도로에 진입한 차량이 잠수교 방향으로 주행하고 있다./사진=이고운 기자
자전거전용도로를 무단 진입해 불법 주차는 물론 주행까지 일삼은 자동차 사진이 온라인에 오르면서 네티즌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화제에 오른 주인공은 지난 13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자전거전용도로에 진입해 잠수교 방향으로 진행한 흰색 차량.

무더위 탓일까. 편의점 뒤편의 자동차 주차장은 이 운전자에겐 부질없었다. 화장실 이용과 핫바 구입 차 반포한강공원의 한 편의점을 들른 이 남성은 주말 가족단위 나들이객에게 자전거전용도로 주차와 도로를 공유하는 캠페인(?)을 펼쳤다.

주변 나들이객의 눈총에도 이 운전자는 핫바를 입에 문 채 자전거전용도로로 약 700미터를 이동, 잠수교로 빠져 나갔다. 다만 비상등 점멸이 알아서 안전에 유의하라는 운전자 배려의식을 증명했다.

이 광경을 목격한 김모씨는 "처음 자전거도로를 달리는 운전자를 발견했을 때 길을 잘못 들어 실수로 진입한 것은 아닐까싶었다. 그러나 편의점에서 산 핫바를 물고 여유까지 부리는 모습에 황당했다"고 말했다.

가족 나들이 차 반포공원에 나온 이모씨는 "갑자기 나타난 차량으로 아이들이 다치지는 않을까 자동차가 사라질 때까지 지켜봤다"고 전했다.

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태연한 걸로 보면 상습범이다", "어처구니가 없네", "다른 의미로 '쉐어 더 로드(share the road, 도로 공유)'의 완결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도로교통법에 따라 자동차는 자전거도로를 달리거나 주차할 수 없다. 위반 시 5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강사업본부 반포지구 담당자는 이 같은 소식에 "여름철 한강 이용 시민이 많아지면서 '얌체족'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시민 안전을 위해 인근 경찰서와 불법 통행 차량에 대한 합동 단속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