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네질도 제냐, 여심 흔드는 매혹적인 '향수 사용 TIP'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도와 습도가 높아지는 무더운 여름철, 가벼운 느낌의 향수를 사용하는 남성이라면 어디서든 여성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다. 이에 100년 전통의 이태리 남성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가 여름철 센스 넘치는 향수 사용 방법과 여심을 흔드는 바캉스 향수를 추천한다.


▶샤워 후 조금씩 여러 번 '은은한 향 유지'

무더운 여름, 땀 냄새 등 불쾌한 냄새를 감추고 싶다면 샤워 후 많은 양의 향수보다 조금씩 나눠서 뿌려 은은한 향이 나도록 하는 것이 좋다. 강한 햇빛과 땀이 향수의 향을 변질시켜 자칫 불쾌한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 또한 장마철에는 기압이 낮아져 향의 지속성이 높아지므로, 평소 향수 사용량의 절반 정도만 뿌리는 것이 좋다.

image

▶무거운 향보다 '상쾌한 시트러스 향'

뜨거운 태양이 가득한 여름에는 지나치게 강한 향을 자제하고 싱그러운 향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시트러스(Citrus)' 향은 오렌지를 한 입 베어 물었을 때 느껴지는 상쾌함과 레몬 한 방울을 떨어뜨렸을 때의 신선함을 느끼게 해 준다. 또한 물과 바다를 연상시키는 '아쿠아&오셔닉(Aqua&Oceanic)' 향은 기분을 맑게 해준다.


특히 시트러스 계열 향수로 최고급 신사복 라인 '꾸뛰르 컬렉션(Couture Collection)'에서 영감을 받은 '에센제 컬렉션'을 추천한다. 여름철 도시 남성들에게 어울리는 '이탈리아 베르가못'은 제냐 베르가못 향에 우디향을 혼합한 세련된 향이다. 또 천연 만다린 향이 모던한 느낌을 주는 '시칠리안 만다린'은 머스크 향과 함께 조화를 이뤄 생기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image

▶바캉스 떠날 때 여심 흔드는 '옴므파탈의 향'

바캉스 여행지에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제냐 포르테' 향수는 강렬한 향과 상쾌한 향이 은은하게 섞여 독특한 조합을 이룬다. 시트러스 향의 탑 노트로 시작해 압솔뤼 토바코 잎사귀를 달콤한 꿀로 블렌딩한 우디 앰버 멜로디의 미들노트와 통카빈의 스파이시한 향으로 마무리한 매혹적인 향수다.


한편, '에르메네질도 제냐 향수'는 '에르메네질도 제냐' 패션 부티크와 '랩 시리즈' 백화점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제품 구입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랩 시리즈' 고객지원센터로 문의할 수 있다.


▶브랜드&가격 : 제냐 에센제 컬렉션(125ml)은 32만 5000원대이며, 제냐 포르테 오 드 뚜알렛(100ml)은 11만 원대로, 모두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제품이다.

<사진=에르메네질도 제냐>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