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아 뱃살, 민아사전에도 ‘굴욕적뱃살’은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민아 뱃살’

뱃살이라는 존재를 전혀 모르고 살 것 같은 걸그룹 ‘걸스데이’의 민아가 숨겨둔 살에 대해 언급했다.


스타와 스타의 팬이 함께 출연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별바라기’는 대세 스타 특집으로 꾸며졌다. 17일 방송에는 가수 조성모, 배우 박혁권과 걸스데이 멤버 민아, 소진, 유라가 출연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걸스데이의 팬이 “데뷔 초 민아 언니는 뱃살로 꽤 유명했었다”고 폭로하자 제작진은 바로 민아의 굴욕적인 뱃살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민아는 “아, 왜 나만!”이라고 소리치며 발끈했다.


민아는 뱃살 사진에 대해 “바지가 작았다. 크게 만들어주면 되는데 너무 작게 만들어줘서 뱃살처럼 나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유라는 “민아가 저때 살이 좀 쪘다. 바지를 좀 크게 입어야. 좀 뱃살이 덜 접힌다. 그래서 저는 죽을 힘을 다해 바지를 늘려 입는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조성모는 자신의 결혼 루머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MC 송은이가 “아내 구민지가 조성모 빚을 다 갚아주기로 했다는 루머가 있었다”며 궁금해하자 조성모는 “당시 실제로 빚도 없었고 그런 건 결혼의 조건이 될 수 없다. 원래 결혼을 전제로 만나던 사이였고 발표를 급작스럽게 한 것뿐”이라고 고백했다.


<사진=MBC ‘별바라기’>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