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속이 멍하고 '찌~', 이명 때문에 나타나는 다른 증상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일 많은 업무를 처리하는 직장인 K씨(32)는 1~2년 전부터 귓속에서 들리던 찌~하는 소리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렇게 무관심하게 지내던 어느날 한쪽에서만 들리던 소리가 양쪽에서 들리더니 소리도 커지고 길게 들리기 시작했다. 

급기야 사람들 말소리도 작게 들리는때가 많아 되묻기도 해 스스로 너무 놀라게 되었다. 참지 못한 K씨는 병원에 찾아가 상담 후 이명과 난청 진단을 받게 되었다.

최근 K씨처럼 이명증상을 가볍게 여기다 난청증상까지 몰고가는 경우를 흔하게 볼수 있다. 이명은 외부로부터 소리의 자극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귀 혹은 머릿속에서 느끼게 되는 소리를 말하는데 주로 지나친 스트레스나 시끄러운 환경의 영향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이명은 노인성 질환이라 할수 있지만 최근엔 K씨처럼 젊은 층에서도 쉽게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알수 있다. 과중한 업무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으로 허약해진 것이 그 원인 일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명은 일시적인 증상 개선을 도모하는 것이 아닌 원인과 증상을 함께 치료해야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고 전한다.

오대경희한의원 문성훈 원장은 “몸안의 오장육부를 다스리는 한방치료는 이명의 원인을 제거하고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라며 “한의학적 관점에서 이명과 난청을 유발시키는 요인들을 찾아 원인에 맞는 치료를 통해 증상을 개선한다”고 밝혔다.

한의학에서는 눈코입귀의 질환은 주로 오장육부의 이상과 전신건강의 이상 때문에 발생한다고 본다. 따라서 귀에서 소리가 난다는 것은 단순한 불편함뿐만 아니라 체내의 장기가 쇠약해지고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명은 치료의 효과도 사람들 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한 후 정확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오대경희한의원 측에 따르면 이명은 대표적으로 신장이 약해진 탓으로 나타난다고 본다. 문 원장은 “이는 두통과 어지럼증, 요통과 어깨통증, 만성피로 등 다른 전신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며 “신장이 약해서 생긴 이명은 건강관리를 잘 못하는 젊은 층에게도 발생하는데 발생 초기에 정확히 진단해 신장의 힘을 기르도록 해 이명을 다스려야 한다.”고 했다.

이명은 또한 심한 과로와 스트레스를 겪으면 생길 수 있다. 문 원장은 “스트레스로 인한 이명은 청력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하고 평소 느긋한 마음을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며 “침과 약침은 귀의 경락을 자극해 기혈의 순환을 촉진해 귀의 청신경 등을 안정시켜 주기에 한약과 함께 도움을 준다.”고 했다.

이명은 소리 자체를 없애는 치료가 아닌 몸속을 다스리는 치료로 개선이 되는 것이 문 원장의 한의학적 이론이다. 문 원장은 “건강한 사람이 쉽게 감기에 걸리지 않듯 아무리 시끄러운 환경에서 지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오장육부가 건강하다면 이명증상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다.”고 했다.

이명은 방치하게 되면 만성화 되고 난청으로 이어지면서 수반된 다른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을 느낄시 곧바로 치료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이명은 몸속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일수 있기 때문에 몸속 건강부터 먼저 체크해야 한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오대경희한의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