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34%, 여성이 먼저 연락하면 호감있다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성이 내게 어떤 행동 혹은 태도를 보였을 때, ‘저 사람 나한테 관심 있나?’ 하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이성의 어떤 행동이 나에 대한 호감으로 느껴질까.

결혼정보회사 가연(www.gayeon.com)과 가연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www.antisingle.com)에서는 미혼남녀 331명을 대상으로 이성에게서 느끼는 호감의 징후에 대해 물었다.

‘상대 이성이 내게 호감이 있다고 느껴지는 행동은?’ 이라는 질문에 먼저 미혼여성은 ‘사소한 것 하나하나 신경 써 줄 때’와 ‘사소한 스킨십을 자주할 때’가 각각 30%씩을 차지했다.

한 응답자는 “여러 친구들 사이에서 유독 나만 챙겨줄 때나 술자리에서 나 대신 흑기사 자청하는 친구가 있는데 나도 점점 마음이 간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응답자는 “자꾸 머리를 쓰다듬거나 어깨동무를 하면 나한테 마음이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리고 ‘나한테만 유독 장난치고 짓궂게 굴 때’가 21%를 차지했다. 장난을 치는 것이 상대 여성에 대한 관심의 표현이라는 것. 16%는 ‘특별한 일 없이 자주 연락해올 때’, 3%는 ‘나만 보면 당황하며 실수할 때’라고 답했다.

한 응답자는 “거래처 갈 때마다 종종 마주치는 남직원이 있는데, 나만 보면 실수를 하거나 오버하는 것처럼 느낄 때가 있다”며 “나한테 마음이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한편 미혼남성의 34%는 ‘먼저 연락해올 때’라고 답변했다. 대다수의 응답자들이 “내가 연락하지 않았는데도 먼저 나에게 연락해오는 것은 나에게 마음이 있어서일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30%는 ‘눈을 맞추고 웃어줄 때’, 17%는 ‘툭 치는 등, 자연스럽게 스킨십 할 때’라고 답했다.

한 응답자는 “내 말에 자주 웃어주고 굳이 내 팔이나 어깨를 탁탁 치면서 크게 웃는다면 분명 호감인 것이다”라고 말했다. 15%는 ‘연락하면 바로 바로 답이 올 때’, 4%는 ‘유독 나에게 수줍어할 때’라고 답변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의 박미숙 이사는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대체로 여성들은 ‘나’에게 초점이 맞춰진 배려나 나에게만 신경을 쓰는 행동들에 대해 반응을 보였고 남성들은 보다 넓은 관점에서 여성들의 행동에 그린 라이트라는 판단을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