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농가, 추석 때문에 비상…사과 배 '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이 빨리지면서 과일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과일의 대목인 추석 전에 출하를 해야 하는데 잘 자라지 않았기 때문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사과는 늦어도 8월말 수확을 시작해야 한다. 그래야 추석에 맞춰 출시가 가능하다.

그러나 이미 저장된 사과와 배는 이미 다 떨어져 값이 오르고 있다. 명절에는 가격이 폭등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실제 농민들이 느끼는 것은 알려진 것과 다르다.

올해 개화기때 저온의 피해로 상품성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여름의 가뭄으로 인해 과일들이 잘 자라지 못해 과일들이 품귀 현상이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한편 올해 추석은 38년만에 가장 빠르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5.90하락 17.5914:40 03/05
  • 코스닥 : 921.55하락 4.6514:40 03/05
  • 원달러 : 1125.20상승 0.114:4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40 03/05
  • 금 : 63.11상승 1.6714:40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