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부상, 1초방심이 불러온 '재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유이 부상'

유이가 촬영 도중 부상을 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이하 정글의 법칙)'에서 유이가 갑작스런 파도에 휩쓸려 머리 및 어깨가 찢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날 방송에서 14기 병만족 김병만, 김승수, 박휘순, 강지섭, 유이, 니엘, 제임스가 화산섬 레위니옹을 찾아 본격 생존을 시작했다.


유이의 사고는 병만족이 예쁜 영상을 담기 위해 경치가 좋은 바위 위에 올라갔다가 일어났다. 파도가 갑자기 병만족 멤버들을 습격했고, 유이는 파도에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바위에 머리를 부딪쳤다.


image
유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 상황이 완전히 기억나진 않는다. 물이 덮치고 몸이 뜨는 느낌이 났다"며 "돌이랑 부딪히는 순간 멍한 느낌이 났다. 오빠들 소리가 나는 순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찔했던 당시 상황을 말했다.


이어 "Z형으로 머리가 찢어졌고 어깨도 찢어졌다"는 팀닥터의 말을 듣고 유이는 바로 봉합 수술을 받았다.


갑작스런 사고에 모두가 걱정한 가운데 유이는 오히려 자신을 걱정하는 멤버들에게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 봉합수술을 묵묵히 견뎌내며 의연해 했다.


김병만은 "솔직히 가장 잘못이 큰 건 나다. 제가 솔직히 잠시 내려놨다"며 "파도가 한번 크게 쳐서 덮친 거다. 자연을 무시했던 거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SBS>

 

  • 0%
  • 0%
  • 코스피 : 3125.67하락 35.9909:16 05/13
  • 코스닥 : 954.17하락 12.9309:16 05/13
  • 원달러 : 1131.30상승 6.609:16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09:16 05/13
  • 금 : 66.56상승 1.0209:16 05/13
  • [머니S포토] 전동킥보드 '헬멧착용 필수'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전동킥보드 '헬멧착용 필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