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앤가이드, 증권사 모델 포트폴리오 정보 서비스 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프앤가이드가 증권사들의 모델 포트폴리오(MP)를 분석하는 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프앤가이드는 지난 17일부터 자사 제품인 '에프앤리서치(FnResearch)'를 통해 증권사들의 모델 포트폴리오(Model Portfolio, MP)를 분석하는 정보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증권사들이 매달 발표하는 MP는 거액의 자산을 투자하는 시장의 기관투자자를 주 대상으로 월 단위 종목과 종목별 투자 비중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증권사들의 추천종목과 차이가 있다. 또한 증권사 모델 포트폴리오의 장기성과는 증권사의 투자전략과 리서치역량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현실적으로 일반투자자들이 모델 포트폴리오를 복제하여 운용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하지만 증권사 별로 계량 모형 및 정성적 분석을 사용하여 선별한 종목 군이기에, 신규 편출되거나 편입된 종목들을 파악하고 전체 시장 내에서 각 MP들이 투자하고 있는 업종 별 비중을 확인함으로써, 일반투자자들도 투자 포트폴리오의 리스크를 관리하는 데 주요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에프앤가이드가 매달 MP를 발표하는 15개 증권사의 연초 이후 평균 누적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14일 기준 -0.6%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으나, 이는 같은 기간 동안 시장수익률(코스피200 지수)을 2.0% 상회하는 결과다.

특히 6월 이후 MP 수익률이 시장을 크게 상회하기 시작했는데, 이에 대해 김준수 에프앤가이드 연구원은, "6월 이후 증권사들이 일제히 원화 상승에 따른 수혜 업종인 필수소비재 업종 비중을 확대한 것이 코스피200 포트폴리오의 수익률을 상회할 수 있었던 주요 요인"이라고 말했다.

즉, 코스피200과 달리 증권사 MP의 경우 거시경제의 주요 위험요인의 변동을 반영, 월별로 업종 내 종목을 교체하거나 비중을 변경함으로써 코스피200을 상회하는 수익률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증권사 별 MP의 상반기 성과를 비교해보면 1분기 기준, 코스피200 포트폴리오의 수익률보다 우월했던 증권사는 6곳(삼성증권, 키움증권, 신영증권, 메리츠종금증권, 아이엠투자증권, KTB투자증권)이다. 이중 삼성증권과 키움증권은 코스피200에 비해 각각 2.17%, 2.06% 상회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

반면 2분기에는 15개 증권사 중 무려 13개 증권사가 코스피200에 비해 우월한 수익률을 만들어냈으며, 특히 NH농협증권과 IBK투자증권은 같은 기간 코스피200에 비해 5.73%, 3.16%를 상회하는 결과를 만들어 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