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김태희, 세례받은 것 맞지만 결혼은 아직...

 
 
기사공유

image

‘비 김태희’

사랑은 종교를 갖게 만들었다. 가수 비가 연인 김태희를 따라 천주교 세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비와 김태희의 한 측근에 따르면 종교가 없던 비가 독실한 카톨릭 신자로 알려진 연인 김태희의 종교를 따라 세례를 받았다고 한다. 비는 단체로 세례를 받는 일반 신도들과 달리 가족, 지인들만 참석한 남한산성순교성지 성당에서 단독으로 세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비와 김태희의 결혼설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비의 소속사 큐브DC 측은 “비가 최근 천주교 세례를 받은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세례는 오래전부터 계획한 일이다. 결혼을 목적으로 한 것은 아니다. 구체적인 결혼 계획은 아직 없다. 세례를 받았다고 결혼 임박으로 확대 해석하지는 말아 달라”며 결혼설을 일축했다.


한편 비와 김태희는 지난해 1월 열애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사진=쿠팡>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