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무역수지 사상 첫 흑자 기대 'K뷰티의 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호찌민시 다이아몬드백화점 내 한국산 화장품 매장. 현지 직원이 고객에게 메이크업 서비스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베트남 호찌민시 다이아몬드백화점 내 한국산 화장품 매장. 현지 직원이 고객에게 메이크업 서비스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달 화장품 수출액이 한류바람을 타고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화장품 수출액은 1억5250만8000달러로 월별 통계자료를 제공하기 시작한 2000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4485만달러)·홍콩(2873만6000달러) 등 중화권 수출액이 전체의 절반에 달했다. 이어 미국(1588만2000달러), 일본(1295만8000달러), 대만 (987만5000달러) 등의 순으로 높았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시장은 연 10% 내외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한국 화장품은 중국시장에서 30%대의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사상 처음 화장품 무역수지가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관세청 자료에는 중국인 관광객이 국내 면세점이나 로드숍 등에서 구입한 금액이 빠져 있어 실제 화장품 수출액은 이미 수입액을 넘어섰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