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아22, 생활 속 간단한 뷰티 팁 '노화를 늦춰줄 1.2.3.법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예년보다 여름이 일찍 시작되면서 여성들의 피부 관리 손길도 바빠지고 있다. 여름에는 피부가 쉽게 건조해져 미세 주름이 생기기 때문. 특히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 수분이 증발되어 피부 노화가 오기 쉽다. 


이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성아 원장의 프리미엄 코스메틱 브랜드 '조성아22'에서 노화의 시계를 늦춰줄 1.2.3법칙을 공개한다.


▶1% 오일 함유, 수분 증발 막아 주는 '멀티 보습제'

얼굴 피부의 정상 온도는 몸의 체온보다 5~6도 낮은 31도다. 하지만 40도를 웃도는 한여름이 되면 피부 온도가 최고 42도까지 올라간다. 이 때 보습막을 형성해 수분 증발을 막아주는 안티에이징 보습제를 사용하면 피부 속 수분을 유지함과 동시에 피부 노화까지 챙길 수 있다.


안티에이징 기능을 갖춘 '탱글이 아이스'는 여름에 사용하기 좋은 젤 타입 수분크림이다. 풍부한 보습력을 지닌 ‘바다 포도 추출물’을 젤리 캡슐에 담아 피부에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 해준다. 또 ‘마린 캐비어 캡슐’이 1% 들어있어 피부 속 수분이 증발하는 것을 막아주면서도 산뜻한 마무리를 도와준다.


▶2시간마다 덧발라주는 '자외선 차단제'

여름철 피부 노화를 유발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자외선이다. 효과적인 자외선 차단을 위해서는 외출 15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고 2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 주는 것이 좋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자외선차단제를 처음 바른 후 20분 뒤에 한 번 더 바르면 자외선 차단 효과가 상승된다고 한다.


▶3시간마다 몸 속 수분 충전 '물 한 컵'

피부 노화 방지를 위해서는 피부 표면뿐만 아니라 몸 속 수분 관리도 중요하다. 땀으로 체내의 수분이 쉽게 빠져나가고 실내에서 가동되는 에어컨 바람은 공기를 건조하게 만들어 피부에 수분을 빼앗는다. 하루에 물을 8잔 이상 섭취할 경우 피부 속에 충분한 수분이 공급되어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으며, 미세 주름을 완화하는 데도 좋다.


▶브랜드&가격 : 탱글이 아이스(20ml)는 '조성아22'의 제품으로 3만 1000원이며, 50ml는 7만 3000원이다.


한편, '조성아22'의 '탱글이 아이스'는 대용량과 소용량 두 가지로 버전으로 출시됐으며, 소용량 제품은 사이즈가 작아 파우치에 넣고 다니며 언제든지 사용하기 좋다.

<사진=조성아22>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