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조경' 통해 시원한 아파트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후변화대응조경 MOU. /사진제공=GS건설
기후변화대응조경 MOU. /사진제공=GS건설
지구온난화로 갈수록 뜨거워지는 여름철 폭염 속에서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조경을 적용한 친환경 아파트 연구가 본격 궤도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GS건설은 서울대 도시생태계적응관리기술연구단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기후변화 대응관련 개발기술의 정보교류 및 연구성과 활용’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협약 체결식은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이동근 교수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김재석 실장, GS건설 건축프로포잘(Proposal)담당 전주현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랑서울 본사에서 열렸다.

이번 MOU 체결로 GS건설은 서울대 도시생태계적응관리기술연구단의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조경 개념’을 오는 9월 분양하는 미사강변센트럴자이에 첫 적용하며 향후 5년간 자이아파트의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한 생태조경 자문을 받게 된다.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조경’은 바람길의 화이트 네트워크(White Network), 물을 활용한 블루 네트워크(Blue Network), 수목을 활용한 그린 네트워크(Green Network)와 더불어 탄소저장, 자양분공급, 빗물을 오래 머금고 있는 토양의 고유기능을 강화한 골드 네트워크(Gold Network) 적용으로 생태순환시스템을 구축해  열섬현상을 완화시키는 시원한 조경(쿨링 랜드스케이프, Cooling Landscape)을 만드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에 따라 미사강변센트럴자이에는 자이 홈캠핑장, 자이 아파트의 상징수인 팽나무를 활용한 엘리시안 가든, 단지 내 텃밭인 자이팜, 생태 흙포장길인 자이 에코로드 등 다양한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조경 아이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미사강변도시 초입에 위치하고 미사역(예정) 역세권 단지인 A21블록에 1222가구 규모로 들어서는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전용면적 91~132㎡ 의 중대형 단지로 수변공원 전망이 가능한 쪽으로 펜트하우스 16가구가 조성되는 등 고급 주거지역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