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상위1%, 국가 전체 3분의 1 가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의 상위 1%의 가구가 보유중인 자산이 중국 국내 자산의 3분의 1 이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5일 베이징대 중국사회과학조사센터가 발표한 '2014 중국 민생발전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가구 자산 불균형이 가속되며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보고서는 중국의 하위 25% 가구가 가진 자산은 국내 자산의 1%가량에 불과하며 자산 불균형의 정도가 소득 불균형보다 심각한 것으로 지적했다. 자산 불균형 정도를 나타내는 중국 가구 순자산 지니계수는 1995년 0.45에서 2002년 0.55, 2012년 0.73으로 높아졌다.
 

  • 0%
  • 0%
  • 코스피 : 3271.43상승 7.5510:57 06/23
  • 코스닥 : 1018.00상승 6.4410:57 06/23
  • 원달러 : 1136.60상승 4.710:57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0:57 06/23
  • 금 : 72.52상승 0.7310:57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