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밸류웨이펀드, 출시 1년만에 30% 수익률 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러스톤자산운용의 가치주펀드인 트러스톤밸류웨이펀드가 출시 1년만에 30%에 육박하는 수익률을 올렸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28일 트러스톤밸류웨이펀드의 설정이후 수익률(A클래스기준)이 지난 25일 현재 28.7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25일 설정된 이 펀드의 설정액은 현재 1491억원이다.

설정이후 수익률은 같은 기간 코스피상승률(6.37%)을 22.35% 초과한 것이다. 트러스톤밸류웨이펀드는 올들어서만 16%의 수익률을 올렸다.

올해 신규자금유입액은 1052억원. 이는 올해 국내주식형 펀드 가운데 자금유입액 상위 여섯번째에 해당한다.

국내주식형 펀드에서 자금유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설정된 지 1년된 펀드로는 이례적으로 자금몰이를 한 셈이다. 판매사는 신한은행, 외환은행, 하나은행, 대우증권, 신영증권, 우리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모두 19개사다.

이 펀드는 내재가치 대비 저평가된 종목 위주로 담는 기존 가치주 펀드와는 몇가지 면에서 차이가 있다

밸류웨이펀드를 운용하는 전효준 매니저는 "기업자체의 변화나 기업을 둘러싼 환경변화 등 이른바 변화가치가 높거나 시장점유율이나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높은 기업, 절대 저평가 등 세가지 기준으로 종목을 선별해 투자한다"고 말했다.

한편 트러스톤자산운용은 밸류웨이펀드의 높은 성과와 채권투자의 안정성을 혼합한 채권혼합형 펀드인 트러스톤밸류웨이40을 지난 25일 출시한데 이어 29일부터 트러스톤밸류웨이30을 출시한다.

이규호 트러스톤자산운용 이사는 "이 펀드는 자금의 30~40%는 밸류웨이 펀드에 투자하고, 나머지는 국채, 지방채, 특수채 등 우량채권에 투자하는 채권혼합형 상품으로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투자자에 적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