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 브링크의 아리랑, 아련한 어린 시절 '그리움자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

영화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에서 어린 시절 故최진실의 모습을 엿볼 수 있어 팬들의 그리움을 자극했다. 지난 7월 27일 EBS에서는 배우 최진실이 출연했던 영화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을 방송했다.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은 국외입양으로 고통스러운 이방인의 삶을 살던 한 여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로, 해당 영화에서 최진실은 한국전쟁 피난통에 태어나 스웨덴으로 입양을 간 신유숙 역을 맡았다.


신유숙 대신 수잔 브링크라는 이름을 얻게된 그녀는 낯선 땅에서 양모의 폭행을 견디며 살아간다. 13살에 자살시도를 하며 어두운 유년기를 보낸 수잔 브링크는 18살이 되어 집을 나온다.


여학교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한국의 친모를 찾으려고 노력한 수잔 브링크는 모든 노력이 무산되자 더욱 큰 절망에 부딪힌다. 절망 속에서 방황하다가 한 남자와의 동침으로 임신을 하게 된다.


18세의 미혼모로 힘겨운 생활을 하던 중 한 청년을 만나 행복한 미래를 꿈꾸지만 에리까라는 혼혈 친구에게 사랑마저 뺏겨 버리고 두 번째 자살을 시도한다. 이후 수잔 브링크는 우연히 한국의 해외 입양아 특집 프로에 출연한 것이 계기가 되어 친모를 찾게 된다.


한편, 실화를 통해 제작된 이 영화에서 최진실은 뛰어난 연기력을 발휘해 이듬해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진=영화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