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 고백, 멤버들간에 으르렁대면서 커졌던 ‘엑소우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백현 고백’

무대 위에서 범접할 수 없는 포스를 뿜는 보이그룹 엑소(EXO)에게도 또래 남자들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이 있었다.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 엑소 멤버 백현은 그룹 결성 초반에 다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엑소 찬열의 동료로 같은 그룹 멤버 백현이 룸메이트 쉐어하우스를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현은 조세호 방에 들어가 조세호와 단체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백현은 “찬열이가 어떤 분들이랑 사나 궁금해서 룸메이트 식구들을 만나보고 싶었다. 와보니 모두 좋으신 분 같다. TV에서 보던 곳에 내가 누웠다. 내가 연예인 같지 않고 신기하다”고 말했다.


백현은 엑소 멤버들이 초반에 갈등이 겪었다는 사실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저희 엑소도 초반에 멤버들과 많이 다퉜다. 하지만 리더(수호)가 의견 충돌 때 마다 정리해서 서로서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조율하다보니 지금은 가족 같다”며 엑소 멤버들 간의 우애를 자랑했다.


이어 백현은 “난 다혈질이 있는데 멤버들 덕분에 고치게 됐다. 다 물려 돌아가는 것 같다. 그래서 더 빛을 발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백현은 “룸메이트 여자 멤버들 중 송가연이 가장 궁금했다. 나도 옛날에 합기도를 했었다”고 말했다. 그 후 송가연에게 백초크 공격을 당한 백현은 “혀가 나올 뻔했지만 신선했다”라고 백초크의 고통스러움을 묘사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