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대어’ 쿠쿠전자, 공모가 10만4000원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PO 대어’ 쿠쿠전자, 공모가 10만4000원 확정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시장의 '대어'로 꼽히는 쿠쿠전자의 최종 공모가가 결정됐다.

쿠쿠전자는 지난 23, 24일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가 10만4000원으로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은 전체 공모물량인 245만840주 중 147만504주에 대해 진행됐으며 총 711건의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598.8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희망밴드가격인 8만~10만4000원의 최상단인 10만4000원으로 결정됐으며 총 공모금액은 약 2549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주관사인 우리투자증권 관계자는 “당초 공모가는 8만~10만4000원이었으나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 중 99% 이상이 희망밴드 상단인 10만4000원 이상을 제시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특히 신청 물량 중 의무보유 확약비율이 65.18%로 총 5억7400만주 가량이 확약의사를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구본학 쿠쿠전자 대표이사는 “많은 기관에서 관심을 갖고 수요예측에 참여해줘 감사 드린다”며 “이번 유가증권시장 상장으로 향상된 대외 신인도를 통해 아시아, 미주, 유럽 등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생활가전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1978년 설립된 쿠쿠전자는 성광전자를 시작으로 36년간의 밥솥 개발 및 생산을 통해 1998년 자체브랜드 ‘쿠쿠’(CUCKOO)를 출범했다. 주력제품인 쿠쿠밥솥은 지난해 시장점유율 약 70%를 기록하는 등 브랜드 출범 이후 현재까지 15년 연속 업계 1위를 지키고 있다.

쿠쿠전자의 일반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29일과 30일 양일간 진행되며 전체 공모 물량 중 20%인 49만168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청약처는 대표주관회사인 우리투자증권과 공동주관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이며 상장 예정일은 다음달 6일이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