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 미끄럼 주의,'천장관절증후군'온다…만성시 신경성형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더운 여름은 물놀이 계절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강가나 계곡, 바닷가와 함께 날씨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워터파크의 인기가 높다.

하지만 놀이에는 항상 사고가 따라붙게 마련이니 주의해야한다. 워터파크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고는 낙상사고다. 물에 잠겨 있는 바닥은 항상 미끄럽기 때문에 자칫 방심하다간 미끄러지거나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허리에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

넘어져서 발생하는 허리 통증은 천장관절증후군이 원인인 경우가 가장 많다. 천장관절증후군은 만성 요통 환자의 약 30%에 달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지만 일반인들에게는 허리 디스크에 비해 덜 알려져 있다.

요추 끝 부분의 골반을 형성하는 엉덩이 뼈와 골반뼈로 구성된 관절에 손상이 왔을 때 발생한다.

천장관절은 척추를 움직일 때마다 발생하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관절로 이 관절이 틀어져 잘 맞지 않거나 손상되면 염증과 함께 통증이 발생 한다. 통증은 천장관절에 외상이나 압력으로 주위 근육에 수축이 일어나면서 발생한다. 심한 경우 사타구니와 대퇴부 뒤쪽을 지나 가끔씩 발가락까지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제때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만성요통에 시달리게 되므로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천장관절증후군을 의심해 봐야 한다. 이는 장기간 앉기, 서기, 자세변화 등에서 통증이 악화되기 때문에 다른 요통과 구별된다.

이런 통증 땜누에 물리치료와 진통제 등 치료를 했으나 3개월 이상 증상이 지속된다면 PEN(경피적 경막외 신경 성형술)을 실시하게 된다.

이는 지름 1㎜ 정도 되는 가는 주사바늘인 ‘카테터’를 이용해 통증 부위에 약물을 주입하는 시술이다. 통증 부위에 직접 약물을 투입하기 때문에 통증개선 효과가 높고 빠르다는 의료진의 설명.

은평튼튼병원 정재원원장은 “여름철에는 워터파크 바닥, 계곡의 바위 등에서 미끄러지는 사고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낙상사고 주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넘어진 뒤 허리 통증이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진행해야 통증이 만성화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도움말=은평튼튼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5:30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5:30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5:30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5:30 08/05
  • 금 : 71.37하락 0.5115:30 08/05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유승민 '저출산 대책 제시'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