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 재보선] 최종 투표율 30%대 전망… 누가 유리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역대 재보선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인 '7·30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이 30% 초중반대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율은 7.98%로 재보선 사상 최고를 기록했지만, 휴가철인 탓에 지난해 10·30 재보선 투표율과 비슷한 33.5%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투표진행상황을 보면, 이날 오후 1시 투표율은 사전투표율을 포함해 22.2%였다. 10·30 재보선 당시 오후 1시 투표율은 21.2%였고, 최종 33.5%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4·24 재보선과 비교하면 이번 재보선은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되지만 투표율은 다소 더딘 편이라는 분석이다. 4·24 재보선은 최종 투표율 41.3%를 기록했는데, 당시 오후 1시 투표율은 26.6%였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7월 재보선 투표율이 낮은 편"이라며 "휴가철과 겹친 탓에 30% 초중반대 투표율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