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 라떼' 4대강, 더 혼탁하게 만든 로봇 물고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녹조로 뒤덮인 영산강 /자료사진=머니투데이
녹조로 뒤덮인 영산강 /자료사진=머니투데이

이명박정부 시절 최대 국책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57억원을 들여 개발된 로봇물고기가 불량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감사원은 지난 1∼3월 로봇물고기 연구개발사업 등 산업기술연구회 소속 출연연구소의 R&D 관리실태를 감사한 결과 최종평가가 부풀려져 있으며, 테스트 결과 아예 센서 등이 빠져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에 따르면 로봇물고기는 4대강 수질 조사를 위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강릉 원주대,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4개 연구기관이 산업기술연구회로부터 57억원을 지원받아 2010년 6월부터 2013년 6월까지 개발됐다.

산업기술연구회는 개발이 완료된 뒤 최종평가위원회를 구성했고, 이 위원회는 생산기술연구원이 제출한 최종 결과보고서를 토대로 로봇물고기에 대해 연구목표 달성도(40점), 기술적 우수성(40점), 경제적 우수성(20점) 등을 평가해 86.2점을 내리면서 이 사업이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보고서는 모든 분야가 정량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실제로 유영속도의 경우 최대 1초당 1.8m인 것으로 기재 되어 있는데도 초당 2.5m를 가는 것으로 기재되어 있었다.

또한 이항거리, 위치인식오차, 군집제어 가능 개체 수 등의 측정결과는 최종 보고서에 아예 없었다.

심지어 감사원이 그동안 제작된 로봇물고기가 사업계획서상 목표에 부합하는지를 직접 테스트한 결과 유영속도는 초당 23㎝였다.

게다가 로봇물고기에는 수온·산성도·전기전도도·용존산소량·탁도 등 5종의 생태모니터링 센서를 장착할 수 있어야 하지만 아예 탁도 측정센서는 장착돼 있지 않았다.

더불어 테스트 도중 센서가 장착된 로봇 작동이 중단돼 전기전도도를 제외한 나머지 항목은 측정이 불가능했다고 감사원은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5:30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5:30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5:30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5:30 07/28
  • 금 : 73.02상승 1.4315:30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