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 재보선] 이변의 연속… 박 대통령 힘 실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30 재보궐선거일인 30일 오전 경기 평택시 비전동 소사벌초등학교에 마련된 제8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평택 뉴스1 이광호 기자
7.30 재보궐선거일인 30일 오전 경기 평택시 비전동 소사벌초등학교에 마련된 제8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평택 뉴스1 이광호 기자
'미니총선'이라 불린 7·30 재보궐 선거는 이변의 연속이었다.
 
'야당 텃밭'이었던 전남 순천·곡성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인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가 당선된 것은 선거 최대 이변으로 꼽힌다. 광주·전남에서 여당 지역구 의원이 탄생한 건 1988년 소선거제 도입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거물급 정치인들은 정치신인에 밀려 줄줄이 고배를 마셨다.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후보는 수원병에서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에 패했고, 김두관 전 경남지사는 김포에서 새누리당 홍철호 후보에 밀려 무릎을 꿇었다.
 
이명박 정권에서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새누리당 임태희 전 의원 역시 수원정에서 새정치연합 박광온 후보에 패했다.

한편 새누리당이 이번 선거에서 예상을 뒤엎고 '압승'함에 따라 향후 박근혜정부의 국정 운영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3245.89하락 8.5311:47 07/26
  • 코스닥 : 1056.99상승 1.4911:47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1:47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47 07/26
  • 금 : 72.25상승 0.8211:47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