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까지 5개월'…29세 미혼여성 70%, "결혼 스트레스"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대까지 5개월'…29세 미혼여성 70%, "결혼 스트레스" 있다
어느덧 8월의 시작이다. 30대를 코앞에 둔 29세 미혼여성들은 29세의 반이 지난 지금 결혼에 대해 어떤 생각들을 갖고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가연(대표이사 김영주, www.gayeon.com)과 가연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www.antisingle.com)에서는 29세 미혼여성 242명을 대상으로 ‘결혼 스트레스’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2014년의 절반이 지난 시점이다. 당신의 결혼에 대한 생각은 어떠한가?’라고 질문에는 57%는 ‘결혼을 해야한다는 생각이 점점 강해진다’, 33%는 ‘결혼을 해야한다고는 생각한다’, 10%는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라고 답변했다.

‘결혼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40%가 ‘스트레스 받는다’, 31%는 ‘스트레스가 심하다’라고 응답했고, 스트레스의 원인으로는 ‘결혼할 사람을 못 만나서’(40%), ‘배우자 선택에 고민이 많이 되어서’(37%), ‘내가 준비가 덜 되어서’(20%) 등이 꼽혔다.

그리고 ‘결혼 스트레스가 가장 심하다고 느낄 때는 언제인가?’에는 ‘친구, 지인의 청첩장 받을 때’(36%), ‘친구, 지인의 출산 소식 접할 때’(31%), ‘가족·친척들의 결혼 질문 받을 때’(26%), ‘아직 결혼 안 했냐는 질문 받을 때’(7%) 등으로 나타났다.

한 여성 응답자는 “친구와 장난 삼아 이제 우리는 29.5세라고 한다. 작년부터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벌써 올해도 반이 지나갔다고 생각하니 한숨이 난다”고 말했다고.

결혼정보회사 가연의 박미숙 이사는 “대체로 초혼 연령이 상승하고는 있지만 30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29세가 되면서 여성들의 결혼 생각이 깊어지고 스트레스로 변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결혼을 해야한다는 것이 굳이 압박감이나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는 일은 아니다. 신중해야 할 일인 만큼 깊게 고민하고 결정할 일이라고 생각하되 결혼을 위해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