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2014 이매진컵' 성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십을 마친 전세계의 학생 개발자들.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십을 마친 전세계의 학생 개발자들.
전세계 최대 규모의 학생 소프트웨어 경진 대회 ‘2014 이매진컵’(2014 Imagine Cup)이 대회 하이라이트인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십’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마이크로소프트 본사가 위치한 미국 시애틀에서 지난 달 29일(현지시각)부터 시작된 ‘이매진컵 2014 월드 파이널’에는 전세계 34개 국가를 대표하는 34개팀이 우승상금 5만 달러를 놓고 5일간의 뜨거운 경쟁을 펼쳤다.

수상자 발표가 진행되는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십은 1일 워싱턴 스테이트 컨벤션 센터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임직원들을 위한 기술 컨퍼런스 ‘테크레디(TechReady)’와 함께 진행됐으며 5000여명의 학생들과 심사위원단, 마이크로소프트 임직원 및 파트너가 모인 가운데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과 3개 핵심 경쟁 부문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상금 5만달러와 부트캠프(멘토링 등을 통해 우승자의 프로젝트를 보다 구체화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의 기회가 주어지는 핵심 경쟁 부문 1위 수상의 영예는 호주의 'Eyenaemia' 팀(월드 시티즌십), 러시아의 'Brainy Studio' 팀(게임 분야), 뉴질랜드의 'Estimeet' 팀(이노베이션)에게 돌아갔다.

이중에서도 'Eyenaemia' 팀은 스마트폰으로 결막을 찍고, 색깔 분석을 통해 손쉽게 빈혈의 위험을 판단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을 개발, 최종 우승팀인 ‘이매진컵 월드 챔피언’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Eyenaemia' 팀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겸 기술고문인 빌 게이츠와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도 얻게 됐다.

한편 지난 2003년을 시작으로 올 해 12주년을 맞이한 이매진컵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6세 이상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각기 다른 나라를 순회하며 개최하는 세계 최대의 IT 기술 경진 대회다. 특히 올해는 이매진컵이 시작된 이후 최초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가 위치한 시애틀에서 진행돼 12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