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옥빈·이희준, 아픔을 나눈 만큼 가까워지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희준, 아픔을 나눈 만큼 가까워지고…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의 김옥빈과 이희준이 진솔한 이야기를 통해 더욱 가까워지며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지난 4일 방송에서 병원의 어린 아이와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던 창만(이희준 분)은 행복해 보이는 모녀의 모습에 공감하지 못하는 유나(김옥빈 분)에 의아한 모습을 보였다.

“유나씨는 왜 어머니 얘길 한 번도 안 해?”라며 운을 띈 창만은 이후 카페로 자리를 옮겨 유나의 어린 시절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알고 보니 유나의 어머니는 살아 있었으며 유나는 버림받았다는 상처 때문에 평생 어머니를 원망하며 살고 있었던 것. 이야기 도중 어느새 엄마에 대한 감정이 고조 되며 눈물까지 보인 그녀의 모습에 창만은 괜스레 분위기를 띄우며 그녀를 위로했다.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눈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지만, 이번에는 그들의 진솔한 속 마음을 더 크게 드러내며 유나가 창만에게 점점 더 의지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로 하여금 둘 사이의 관계가 점점 더 발전할 것을 예상하게 했다.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월,화 밤 9시 5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이미지제공=필름마케팅팝콘>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