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파트 후분양 확대 추진… 미분양 줄어들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준공이 임박한 시점에 아파트를 분양하는 '후분양제' 확대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는 신규분양 물량이 너무 많아 기존 아파트가 안 팔리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조치다.

5일 국토교통부와 주택건설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밝힌 주택공급조절 방법으로 건설사에 별도의 인센티브를 제공해 아파트 분양 시 후분양을 유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아파트 분양은 착공과 동시에 이뤄지는 '선분양' 형태가 대다수로, 후분양은 건설 공정률 80%가 지난 뒤 입주가 가까운 시점에 분양하는 것이다.

후분양을 확대하면 단지 규모 등에 따라 1년 반∼2년가량 분양 시점이 늦춰지는 효과가 기대된다.

당장 분양시장에 나오는 공급물량을 줄여 주택 수요를 기존 주택시장으로 분산시키자는 취지다.

주택용지의 경우 최근 분양 시 수십, 수백 개의 건설사가 몰릴 정도로 경쟁이 치열해 공공택지 우선 공급 권한을 부여할 경우 후분양을 선택할 건설사가 있을 것이라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다만 후분양을 하면 분양대금이 빨리 회수되지 않아 건설사의 자금 사정이 어려워지는 점을 감안해 국민주택기금에서 건설자금을 저리로 대출해 주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