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거리' 신소율, "처음이란 말이 참 좋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나의거리' 신소율, "처음이란 말이 참 좋다"
신소율과 이희준이 양말을 매개로 하여 훈훈한 대화를 나누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월화 <유나의 거리>(연출 임태우, 극본 김운경, 제작 드라마 하우스)에서 다영(신소율 분)이 싸워서 다친 창만(이희준 분)의 소식을 듣고 창만방에 찾아가 양말을 신겨주며 다정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창만은 자신의 방에 문병 온 다영에게 양말 좀 신겨달라고 부탁을 하고 다영은 양말을 신겨주며 “난 오빠가 쓸데없는 일에 젊음을 낭비하지 말았으면 좋겠어요” 라고 충고했다.

그리고 창만이 “그러는 넌 요즘 어떻냐?”라는 물음에 “전 표순이 됐어요. 극장 매표소에서 표 받는 순이요”라고 이야기 하며 양말을 마저 신겨준다.

이어 다영은 “나는 남자 발에 양말 신겨주는 건 오빠가 처음이에요”라고 처음의 의미를 부여하는 듯 이야기 하자 창만도 “나도 그래, 내 발에 양말 신겨주는 건 어릴 때 우리엄마 빼고 네가 처음이야”라고 말했다.

그리고 다영은 “우리 엄마라는 말만 빼고 처음이란 말이 참 좋다.”라며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쑥스럽게 대답했다.

이렇게 창만에게 한번의 실연을 경험하고 다소 어른스러워졌지만, 아직은 철부지의 모습이 곳곳에 남아있는 다영의 모습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50분 JTBC를 통해 방송되는 <유나의 거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제공=가족액터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0.56하락 3.2210:58 08/12
  • 코스닥 : 829.98하락 2.1710:58 08/12
  • 원달러 : 1304.60상승 1.610:58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0:58 08/12
  • 금 : 1807.20하락 6.510:58 08/12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