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영표, 히딩크스타일 처방제시 ‘삑삑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예체능 이영표’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가 히딩크 스타일의 훈련법을 공개했다. 축구 해설위원 이영표가 축구팀 ‘우리동네 FC’멤버들에게 체력을 높이기 위한 특급 훈련을 제안했다.


지난 5일,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우리동네 FC 멤버들의 체력 훈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표는 우리동네 FC의 잇다른 패배의 원인으로 체력 저하를 꼽았다.


이영표는 “훈련을 많이 해서 경기에 집중을 못했다는 말이 있는데 내 생각엔 그게 아니라 훈련이 부족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셔틀런’이라고 아냐. 일명 공포의 삑삑이라고 불리는 건데 히딩크 감독님이 했던 것이다”며 강도 높은 훈련을 예고했다.


셔틀런은 휘슬 소리에 맞춰 출발한 뒤 다음 휘슬 소리가 들리기 전까지 돌아오는 것으로 국가대표 선수들도 힘들어한다는 훈련이다. 이영표는 2002년 월드컵을 앞두고 185회, 박지성은 192회까지 셔틀런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160회가 넘어가면 월드클래스다”고 덧붙였다.


셔틀런을 시작한지 10분 만에 멤버들의 원성이 터졌다. 비스트의 두준은 왕복 61회만에 훈련을 포기했고, 이어 샤이니 민호가 왕복 63회를 기록하며 우리동네 FC 셔틀런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영표는 민호에게 “잘했다. 많이 한거다”고 칭찬했으나 민호는 “더 할 수 있었는데 옆에 사람이 없어서 못하겠다. 끝났다는 생각이 드니까 몸이 안 움직이더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씨스타의 보라와 소유가 매니저를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 보라와 소유는 빼어난 몸매를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보라는 이영표 감독을 보고 환호와 함께 인사를 건네 열혈 팬임을 인증했다.


MC 강호동이 보라에게 “이번 월드컵 중계는 어느 해설위원 것을 봤느냐”고 묻자 “물론 KBS,이영표 해설위원”이라고 재치 있게 받아쳤다. 이영표 역시 보라와 소유가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 안무를 선보이자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우리 동네 FC는 FC MNG를 상대로 4:0 대승을 거두며 두 번째 승리를 거머쥐었다.

<사진=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