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남자친구, 감춰왔던 사건 들춰낸 익명신고자? '궁금증 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연아 남자친구'

겨여왕 김연아의 남자친구인 김원중 병장이 익명의 제보로 은폐하려고 했던 사건이 밝혀져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원중 병장을 포함한 국군체육부대 소속 아이스하키 선수 3명이 지난 6월 27일 개인차량으로 합숙소를 무단이탈한 뒤 태국전통마사지를 받고 복귀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들은 사고 당일 밤 9시, 합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민간인 코치에게 "탄산음료를 사오겠다"며 허락을 받았다. 


이후 일행중 한명이 운전하는 차량(폭스바겐)을 타고 숙소에서 약 3km 떨어진 마사지 업소를 찾아갔다. 그리고 2시간 동안 마사지를 받은 후 합숙소로 복귀하던 중 음주운전 및 신호위반한 민간 차량과 충돌했다.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김원중 병장은 무릎 전방십자인대 파열로 6주 진단을 받고 치료중이며, 차량을 운전한 다른 병장과 뒷좌석에 타고 있던 상병은 가벼운 타박상만 입고 태릉선수촌으로 복귀해 훈련에 참가했다. 


사고 병사들은 이런 사실을 소속 부대에 보고하지 않고 은폐하다가 익명의 제보를 받은 국방부 조사본부의 조사로 관련 사실이 드러나게 됐다.


8월 6일 국방부는 "사고 당시 이 병장이 운전을 했고 김 병장은 조수석에 타고 있었다”며 “현역 병사가 근무지를 이탈해 운전을 하거나 마사지 업소를 출입하는 것 모두 부대 국군체육부대 규칙 위반이다. 특히 교통사고가 나고 한 달이 넘도록 보고하지 않았으며, 은폐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병사가 출입한 마사지업소는 퇴폐업소가 아니며, 3명 모두 음주를 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와 같은 사실을 조사해 해당 병사들과 관리에 소홀했던 코치, 부대 간부 등 총 5명을 징계했다. 사고 병사 3명의 야간 외출을 허락한 민간인 코치는 상무코치에서 면직됐고, 지휘, 감독 책임이 있는 체육부대 3경기대대장(소령)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김원중 병장에 대해서는 선수 자격을 박탈하고 남은 복무 기간을 일반 보직병으로 변경해 복무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김원중 병장을 비롯해 체육부대 소속 병사 3명은 국가대표 아이스하키 선수단에 포함돼 올해 6월 16일부터 경기도 일산 소재 외부 합숙소에 투숙하면서 태릉선수촌과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훈련을 실시하고 있었다.

<사진=SK 텔레콤, 김원중 프로필>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