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뿐인 결혼, '이것'만은 아끼기 싫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출처=IM Free(imcreator.com/free) by Honor Photo Bar
▲이미지출처=IM Free(imcreator.com/free) by Honor Photo Bar
경제활동에는 선택과 집중이 동반되기 마련. 한정된 예산으로 준비해야하는 결혼 역시 이런 점은 고려되어야 한다. 

그러면 결혼을 앞둔 미혼 남녀가 우선순위의 첫번째로 두는 것은 무엇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이와 관련해 ‘아끼고 싶지 않은 결혼비용’에 대한 설문 조사를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미혼남녀 937명(남성 459명, 여성 478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2일부터 8월 5일까지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우선 남성의 경우는 ‘신혼집 마련’(182명/39.7%)을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 한 박모씨(36)는 “결혼비용을 반반씩 부담하는 커플도 많다고 하는데 아직까지는 결혼할 때 집은 남자의 몫이고 책임감이 느껴지는 게 사실”이라며 “처음 마련하는 신혼집 인만큼 조금 무리해서라도 만족스러운 곳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예식비’(150명/32.7%), ‘신혼여행’(83명/18.1%), ‘인테리어/혼수품’(44명/9.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인테리어/혼수품’(227명/47.5%)을 1위로 꼽았다.

양모씨(28)는 “결혼을 앞둔 여자들이라면 신혼집 인테리어에 대한 로망이 하나쯤은 있을 것"이라”며 “내가 원하는 분위기나 인테리어를 위해 필요한 가구나 소품이 있다면 비용을 굳이 아끼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뒤 이어 ‘신혼집 마련’(113명/23.6%), ‘예식비’(73명/15.2%), ‘신혼여행’(65명/13.7%) 순으로 조사 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결혼은 곧 돈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만큼 과도한 결혼비용이 부담스러운 것이 현실”이라며 “한번뿐인 소중한 결혼에 아낌없이 투자하되 현명한 소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