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직소싱·생필품·계절상품 등 최대 50% 할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는 오는 13일까지 주요생필품 1000여가지를 최대 50%까지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올해 추석(9월8일)은 2013년(9월19일)보다 열흘가량, 2012년(9월30일)보다 보름 가까이 빨라졌고 가계 지출이 늘어나는 바캉스와 추석 기간이 겹쳐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이마트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가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본격적인 바캉스 시기와 추석을 직전에 앞둔 기간 동안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실질적인 가계 도움을 위해 제철과일, 우유, 포장기치 등 주요 생필품 위주로 행사 품목을 엄선했다.

대표 행사 상품으로는 청정 호주산 찜갈비(100g)를 사전기획을 통해 기존대비 38% 할인한 1350원에 준비했다. 대표 가족 먹거리로 자리 잡은 미국산 활로브스터(1마리·500g 내외)를 28% 할인한 1만800원에 판매한다.

또 제철 과일인 거봉은 기존대비 18% 할인한 9800원(2㎏·1박스)에 올해 처음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수입과일인 미국산 체리는 미국 산지 직거래로 시세대비 20~30% 가격이 저렴한 8980원(900g·1팩), 후레쉬센터에서 급속 냉동해 겨울의 맛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매생이는 6980원(2입·1팩)에 판매한다.

이외에도 종가집 포기김치(3.7㎏)는 35% 할인한 1만8500원에, 서울우유(2.3ℓ)는 4750원, 코디 인테리어 화장지(45m×30롤)는 42% 할인한 1만900원에, 다우니(2.95ℓ)는 30% 할인한 6900원에 판매한다. 여름 필수품인 모기약은 전 품목 최대 30%를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이마트 에브리데이도 오는 12일까지 소비자들의 가계 절약을 위해 여름시즌 인기상품과 주요생필품 행사를 진행한다.

자외선 차단 제품인 니베아 썬블럭 제품과 데오도란트를 기존 대비 30~50% 할인 판매한다. 컵라면(진라면·삼양라면·스낵면 등)을 각 500원에, 캠벨포도(3㎏·박스)와 복숭아(3㎏·박스)를 각각 9900원에 선보인다.

또한 여름 보양식 삼계탕용 생닭(500g), 백숙용 토종닭(1㎏)을 각각 2650원, 8900원(롯데·씨티카드 결제 시)에, 전복(대·3미)을 30% 할인된 8700원에 내놓는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경기 여건이 나아지지 않아 소비자들의 지갑이 얇아진데다 이번엔 휴가 기간과 추석이 연달아 있어 가계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마트가 소비자의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