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문화원 광주 분원 설립 '청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문화원 광주 분원 설립 '청신호'

중국 문화원 광주유치가 가시화되면서 민선6기 광주시 최대 시책인 '중국과 친해지기'의 각종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윤장현 광주시장은 7일 베이징 시내 중국 문화부 귀빈루 우의궁에서 차이우 문화부 부장을 예방, 중국 문화원 광주 분원 유치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윤 시장은 "시장 취임 이후 핵심정책으로 '중국과 친해지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이 중국 문화원 광주 분원 설립이다"며 '한-중 우호의 화룡점정이자 상징으로서 문화원 분원 설립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차이우 부장은 "윤 시장의 '중국과 친해지기' 정책을 기쁘게 생각하며 광주는 문화자원이 풍부하고 특히 중국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음악가 정율성 선생의 고향으로 각별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문화부장으로서 광주시와의 문화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며 윤 시장이 요청한 문화원 광주분원 설립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이며, 앞으로 반드시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중국문화원은 현재 서울시 한 곳에만 설립돼 있으며, 중국 내 한국 문화원은 베이징과 상하이 두 곳에 설치돼 있다.

윤 시장은 "차이우 부장이 중국 문화원 광주 분원 설립에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고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점을 150만 광주시민과 함께 기뻐하고 감사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문화원이 들어서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문화원 분원이 설립되고, 광주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 대규모로 신축되면 중국 문화교류의 거점으로 광주시가 급부상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총영사관측은 최근 광주 서구 일원에 3000평 규모의 총영사관 부지를 매입한 바 있다.
 
윤 시장은 또 내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남북 단일팀 구성과 관련, 중국 문화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차이우 부장은 "평양에 우호적인 인사들을 많이 알고 있다"라고 전제한 뒤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을 일관되게 지지하고 있다"며 단일팀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를 우회적으로 전달했다. 그는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다시 한번 광주를 방문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시장은 중국 문화부의 적극적인 협력의지를 확인하면서 향후 '차이나 프렌들리'정책의 일환으로 △정율성 한중합작 영화제작 △중국 우호교류위원회 설립 △정율성국제음악제 확대 △차이나로드 설치 △중국기업 및 유학생 우대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