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4 ‘괴물엄마’ 송혜정, 아들 편지에 황신혜도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렛미인4 ‘괴물엄마’ 송혜정, 아들 편지에 황신혜도 눈물
지난 7일 방송된 ‘메이크 오버쇼 렛미인 4-두얼굴의 엄마’ 편에는 ‘괴물엄마’에서 당당한 엄마이자 평범한 주부로 대변신에 성공한 송혜정씨가 출연했다.

송혜정은 38년 전 부모님이 운영했던 치킨집의 가스폭발 사고로 인해 얼굴 전체를 뒤덮은 끔찍한 화상 흉터를 가진 지원자로, 눈, 코, 입까지 화상으로 녹아 내린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녀는 자신의 못생긴 외모 때문에 어릴 적부터 ‘프레디(영화 나이트메어 주인공)’라는 별명과 “못생겼다” “괴물 같다”는 놀림을 받았지만, 항상 ‘희망을 잃지 않겠다’라는 긍정적인 마음으로 지금까지 살아왔다.

또한 약했던 몸 때문에 아버지의 권유로 스케이팅을 시작해 고1 때 세계 10위에 들 정도로 실력이 뛰어났으며, 현재는 장애우들의 스케이트 강습을 하는 스케이팅 코치로 일하고 있다.

사실 송혜정은 렛미인 닥터스 회의에서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아 렛미인으로 선정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렛미인 닥터스 오명준 원장은 “혜정씨의 흉터가 매우 심각해 다른 닥터스들이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1% 가능성이라도 있다면 진행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수술을 자청했다”면서 “수술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어렵고 힘들었지만, 병원의 모든 인력을 총동원해서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송혜정의 수술은 아침 9시에 시작해 밤 12시가 넘어서 끝날 정도로 대수술이었다고. 특히 코는 2차례에 걸쳐 수술이 진행됐으며, 얼굴은 줄기세포 지방이식을 통해 피부를 이식했다.

마침내 99일 만에 당당한 모습으로 무대에 선 그녀는 “예뻐지지 않아도 괜찮다. 아들 앞에서 당당한 엄마, 평범한 주부로 사는 것이 꿈이었는데, 그 꿈을 이루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혜정씨의 아들이 혜정씨와 오명준 원장에게 직접 쓴 감사의 편지를 전해 스튜디오를 순식간에 눈물바다로 만들었고, 렛미인 MC 황신혜도 눈물을 흘렸다.

수술을 담당한 오명준 원장은 “혜정씨의 현재까지 수술경과가 아주 좋고, 앞으로도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남은 치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렛미인4’는 외모로 인해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힘을 모아 외적변신 뿐 아니라 심리적, 사회적 관계에서 새로운 삶을 꾸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메이크 오버쇼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스토리온에서 시청할 수 있다.
렛미인4 ‘괴물엄마’ 송혜정, 아들 편지에 황신혜도 눈물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23:59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23:59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23:59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23:59 07/23
  • 금 : 72.25상승 0.8223:59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