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도와 불쾌지수 높아지는 여름철, 여성 민감 부위 세균 번식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습도와 불쾌지수 높아지는 여름철, 여성 민감 부위 세균 번식 주의
장마철에는 잦은 비로 인해 습도가 90%까지 올라가면서 각종 세균 번식을 유발해 식중독은 물론 결막염, 피부 습진 등의 발생이 빈번하고, 특히 여성들의 경우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한 민감 부위의 냄새, 분비물 증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장마철을 비롯해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 여성들이 간과하는 민감 부위에 나타나기 쉬운 증상과 일상 생활에서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습도 높은 여름철, 여성 민감 부위에는 무슨 일이

본격적인 여름이 되면서 평소보다 대기 중 습도가 두배 가량 높아지고 30도가 넘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같은 고온다습한 기후는 각종 세균 번식을 활발하게 하고 불쾌지수를 높여 스트레스를 일으키기 쉽다. 높은 습도와 스트레스는 여성들의 면역력 저하에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데, 면역력 저하로 인해 민감 부위의 냄새, 가려움, 분비물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것.

이러한 증상은 여성이라면 흔하게 경험하지만 요즘처럼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 더욱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어 여성 민감 부위의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여성들이 민감한 부위에 불편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올바른 관리법을 알지 못해 증상을 악화시키기 일쑤다. 이를테면 민감한 부위 세정 시 알칼리성 비누나 바디클렌저를 사용해 대충 헹궈내거나 드럭스토어에서 판매하는 화장품 제품으로 관리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이는 질 내 산도 균형을 해칠 수 있어 자제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 민감 부위 청결 관리 '원인균 제거'

그렇다면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 여성 민감 부위의 청결 관리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여성청결제를 올바르게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청결제 사용을 고민하는 여성들은 흔히 지인 추천을 받거나 인터넷 검색을 한 후 드럭스토어나 로드숍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접근이 쉬운데다 증상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해 구매가 편리한 장소에서 별다른 고민없이 선택하기 때문. 하지만 여성청결제는 비누나 바디워시 제품과 달리 민감 부위의 관리를 돕는 제품인 만큼 보다 꼼꼼한 선택 기준으로 골라야 한다.

여성청결제를 사용할 때는 민감한 부위에 직접 닿는 만큼 질 내 산성환경을 유지하여 유익균 회복 및 질 내 정상 세균군 균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여성청결제 사용을 시작했다면 꾸준히 사용하도록 한다. 평소 건강한 질 내 산성환경이 유지되어야 냄새, 가려움증, 분비물 증가 등의 불편한 증상이 줄어들 수 있는 것.

습도와 불쾌지수 높아지는 여름철, 여성 민감 부위 세균 번식 주의
김현영 산부인과 전문의는 “여성 민감 부위 증상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단순 ‘세정’ 보다 증상의 원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지노베타딘과 같은 의약품 여성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민감 부위 증상을 유발하는 원인균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을 바로 인지하고, 심할 경우 산부인과를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노베타딘은 여성 민감 부위 보호 및 관리를 위한 대표적인 여성청결제다. 여성들이 흔히 겪는 냄새, 가려움증, 분비물 등의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으며,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함유해 증상을 유발하는 박테리아, 곰팡이를 없애고, 질 내 산성 환경을 유지하여 유익균 회복에 도움을 준다. 

평소 주 1~2회 꾸준히 사용하면 여성 청결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최근에는 패키지를 리뉴얼해 보다 여성들이 쉽게 접근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여름철 여성 건강, 면역력 강화와 함께 세균 번식으로 인한 질환 주의

고온다습한 여름철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서는 민감한 부위 청결 관리와 함께 면역력 강화와 식중독, 피부염을 유발하는 세균 번식에 주의해야 한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외출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 위생에 신경쓰고 모든 음식물은 익혀서 섭취해야 하며 물은 반드시 끓여 먹도록 한다. 남은 음식은 냉장고에 넣어두고 상하기 쉬운 어패류와 육류를 취급한 칼, 도마는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분하여 사용하는 것이 좋다.

여성들의 경우 물이나 땀, 비에 젖은 옷이나 수영복, 요가복 등 젖은 운동복을 장시간 착용하지 않도록 하고, 생리기간 전후나 대중목욕탕 이용 후, 피로와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력이 저하됐을 경우 여성청결제를 주 1~2회 사용하면서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름철 여성들의 대표 패션아이템인 레인부츠도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레인부츠는 고무 소재로 되어 있어 통풍성이 떨어져 무좀균 등 세균 증식의 위험이 있으므로 비 오는 날 레인부츠를 착용할 경우에는 맨발이나 스타킹 대신 땀 흡수가 잘되는 면 양말을 착용하고, 외출 후 젖은 발을 깨끗이 씻고 잘 말려주는 것이 좋다. 

특히 무좀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양말이나 발수건 등을 반드시 구분해 사용하고 발을 항상 청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이미지제공=한국먼디파마>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