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골치 아픈 '충치'… 치아 사이 체크 핵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방학이 시작돼 많은 초등학생들이 치과에 방문하게 되는 시기인데, 치과검진 중 학부모들이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치아 사이 인접면의 충치의 발견으로 인해 금전적인 지출이 큰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인접면에 발생한 충치는 크기가 커지기 전까지 발견이 어렵고, 치료가 커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미리 예방하거나 치과검진을 통해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다.
 
치아 인접면 충치(proximal caries)란 치아와 치아가 맞닿아 있는 인접면 부위에 생기는 충치이다. 충치는 식사 후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있는 부위에 주로 발생하며, 홈이 많이 파여 있는 치아의 씹는 면에 많이 발생한다. 하지만 초등학생 및 미취학아동들의 경우에는 치아 사이사이의 인접면이 씹는 면보다 양치가 덜 됨으로 인해서 인접면 충치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 이 부위에 대한 관리가 부족하여 음식물 찌꺼기가 끼어있거나 남아있게 되면, 치아 인접면 충치는 물론이고 잇몸까지 나빠질 수 있다.

 

치아 사이 인접면 충치는 초기에 발견이 어렵다. 씹는 면에 있는 충치는 정기적인 치과검진 시에도 발견이 쉽고, 자녀의 구강에 관심 있는 학부모라면 쉽게 아이의 입안을 보는 것만으로도 발견할 수도 있다. 하지만 치아 인접면 충치는 치아끼리 맞닿아있는 부위라 육안이나 엑스레이로도 발견이 어려우며, 이것이 확실히 보이게 되는 경우에는 충치가 상당히 많이 진행된 상태로 발견된다.

 

치아 인접면 충치는 신경치료 가능성이 높다. 치아의 내부에는 신경과 혈관이 존재하는 치수가 들어있는 치수강이라는 공간이 있는데, 이 부분까지 충치가 진행되면 신경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아 인접면 충치는 씹는 면의 충치보다 치아 구조상 신경관부분까지 거리가 짧은 부분에 충치가 발생하기 때문에 신경치료를 필요로 하는 경우가 더 많다.

 

치아 인접면 충치를 치과에서 발견 시에 이미 늦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학부모가 자녀의 구강상태를 체크해봐야 한다. 평소에 이상이 없는데 최근에 음식물이 많이 끼고 입 냄새가 나거나 사탕 등의 단 음식을 먹거나, 단단한 음식을 씹을 때 시큰거리거나 아린 증상이 있으면 인접면 충치를 의심해볼 만하다.

 

치아 인접면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 양치질 및 정기검진이 필요하다. 처음 이를 닦기 시작하는 어린이는 어린이 칫솔을 이용한 폰즈법(원을 그리 듯이 칫솔질하는 방법)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후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 회전법으로 바꾸도록 교육시키면 좋다. 중요한 것은 처음 잇솔질을 할 때 횡마법(칫솔을 치아가 난 방향과 수직으로 교차 시키는 방법)으로 하지 않도록 꼼꼼히 관찰해야 한다는 점이다. 한 번 횡마법으로 습관이 굳어지면 다른 방법으로 바꾸기가 어려워진다.

 

칫솔질만으로는 이 부분에 대한 접근이 어렵기 때문에 치실을 이용하여 남은 찌꺼기를 제거해주어야 한다. 미취학 아동들에게는 부모님들이 직접 치실질을 해주다가 초등학생이 되면 직접 시행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치아 사이의 인접면 충치를 줄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유림치과병원 소아청소년치과 임용모 원장은 “인접면에 발생한 충치는 크기가 커지기 전까지 발견이 어렵고, 치료가 커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미리 잇솔질이나 치실질을 활용하여 예방하거나 치과검진을 통해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