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가 휴가 가서?… 주말마다 왜 비가 올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린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린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가는 날이 장날?”, “내가 비를 몰고 다닌다.”

휴가철만 되면 내리는 야속한 비 때문에 이같은 말들이 정설처럼 여겨지고 있다. 특히 장마가 끝난 뒤 피서 성수기가 달한 요맘때 주말마다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피서가 예정된 이들은 날씨만 하염없이 검색하기 일쑤.

하늘이 심술을 부리는 것일까. 주말마다 비가 오는 이유에 대해 기상청은 최근 한달 사이 한반도 부근까지 태풍이 자주 북상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한 날이 잦았다고 설명한다. 하필 그 날이 주말이 된 적이 많았다는 것.

오는 15일 광복절 연휴에도 비 소식이 있다. 남해상을 지나가는 기압골 영향으로 남부지방에 국지성 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높아진 탓이다. 

특히 이번 한주 내내 맑고 더운 날씨가 이어지다가 광복절 연휴인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