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식과 스타일 모두 만족…여름 아우터 스타일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에는 아우터를 입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이다. 아우터는 격식을 차리는 오피스 룩이나 스타일을 놓칠 수 없는 스트릿 패션 모두에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에 여름에도 격식과 스타일을 놓칠 수 없는 여성들을 위한 여름 아우터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여름에도 중요한 업무는 있기 마련
▲원피스, 재킷-미니멈/귀걸이-아가타 파리/가방-콴펜/슈즈-슈스파
▲원피스, 재킷-미니멈/귀걸이-아가타 파리/가방-콴펜/슈즈-슈스파
중요한 업무를 앞두고 의상 고민이 많은 여성들은 아우터를 활용하면 된다. 얇고 시원한 소재에 시원한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재킷은 격식을 갖추면서도 덥지 않은 스타일링이 연출 가능해 인기가 높은 아이템. 여기에 화려한 프린트 원피스를 매치하면 페미닌한 분위기와 함께 세련된 패션 감각을 드러낼 수 있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액세서리를 선택할 때는 귀걸이 등 하나의 액세서리에만 포인트를 줘 너무 과하지 않은 패션을 완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가방과 슈즈는 비비드한 컬러 보다는 차분한 컬러를 선택해 신뢰감이 느껴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귀여운 느낌으로 영하고 발랄하게
▲티셔츠-흄(HUM)/ 재킷-믹스엑스믹스/ 바지-올리브데올리브/ 시계-게스워치/ 신발-페이유에/ 선글라스-오클리
▲티셔츠-흄(HUM)/ 재킷-믹스엑스믹스/ 바지-올리브데올리브/ 시계-게스워치/ 신발-페이유에/ 선글라스-오클리
반팔, 반바지로 국한된 여름 코디에 귀여운 아우터를 매치해 발랄한 느낌을 더해 보자. 특히 스트릿한 감성이 녹아있는 스타디움 형태의 블루종은 영한 분위기를 배가시켜준다. 블루종은 심플한 티셔츠와 함께 입으면 허리가 가늘어 보이는 효과가 있다. 아우터로 상의에 힘을 실었다면 하의는 과감하게 짧은 핫팬츠로 시원한 느낌과 함께 섹시함을 더할 수 있다.

톡톡튀는 디자인의 시계는 센스 있는 아우터 스타일링에 좋은 포인트가 된다. 신발 역시 강렬한 원색의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유쾌한 스트릿 스타일을 표현하는데 도움이 되며 선그라스를 활용해 시원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유끼커뮤니케이션 관계자 양가윤은 “여름 아우터는 밋밋한 여름 코디에 그 자체만으로 포인트가 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며 “뿐만 아니라 아우터로 체형을 보완해주는 효과가 있어 상체 노출이 부담스러운 여성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지=미니멈, 아가타 파리, 콴펜, 슈스파, 흄, 믹스엑스믹스, 올리브데올리브, 게스워치, 페이유에, 오클리, 제공=유끼커뮤니케이션>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