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톤스포츠, 북미 지역에 전기자전거 3년간 독점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힌드라 그룹과 3년간 독점적 장기공급 계약 체결한 전기자전거인 2014년형 이스타 26인치.마힌드라 젠지의 상표로 선보이게 된다./사진제공=알톤스포츠
마힌드라 그룹과 3년간 독점적 장기공급 계약 체결한 전기자전거인 2014년형 이스타 26인치.마힌드라 젠지의 상표로 선보이게 된다./사진제공=알톤스포츠

자전거 전문기업 ㈜<a href='#popup' onclick="window.open('http://search.mt.co.kr/?kwd=123750&search_type=m', 'popup')">알톤스포츠</a>(대표이사 박찬우)가 자회사인 알톤(천진)자전거유한공사를 통해 인도그룹 '마힌드라 젠지(Mahindra Genze)'와 북미지역에 전기자전거를 독점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공급계약기간은 2014년부터 2016년 까지이며, 총 규모는 최소 미화 약 870만 달러(약 90억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알톤스포츠는 올해 초 전기자전거 샘플을 전달했으며 몇 개월 동안 마힌드라 젠지의 전문가들로부터 작은 부품에서부터 전체 설계까지 정밀한 검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힌드라 코리아 대표 겸 선임 부사장 딜립순다람(DilipSundaram)는 "마힌드라 젠지의 품질 관리 팀은 알톤 스포츠의 제품이 세계적 수준이라고 판단한다"며 "마힌드라는 한국에 대한 투자와 한국 기업들의 국제 무대 진출 도모에 있어 무한한 잠재력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톤스포츠는 이번에 장기독점 공급 계약을 맺게 됨으로써 알톤스포츠의 전기자전거의 기술력과 제품의 우수성을 해외에서 인정 받은 첫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수출하게 된 전기자전거는 국내에서 이미 판매되고 있는 2014년형 이스타 26인치 모델이며, 북미대륙에서는 마힌드라 젠지의 상표로 선보이게 된다. 배터리를 자전거 프레임에 내장하며 국내 특허를 취득(특허 제 10-1207885)한 초기모델을 좀 더 개선해 배터리를 다운튜브의 측면에 탈부착하도록 하여 편리성과 심미성을 높였으며, 방수기능도 크게 개선되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배터리는 삼성SDI의 제품을 적용하여 안정성과 용량을 향상시켰다. 주행방식은 페달을 밟는 힘을 감지하여 모니터가 작동되는 'PAS(Pedal Assist System)' 방식과 스쿠터처럼 핸들바에 장착된 가속레버를 돌려 주행하는 '스로들(Throttle)' 방식을 모두 지원하고 있다.

알톤 스포츠 박찬우 대표는 "이번 마힌드라와의 계약은 알톤 스포츠에게는 큰 도약의 기회이며 최근 떠오르고 있는 전기자전거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마힌드라 그룹은 자동차, 농기계, 정보기술(IT), 항공우주산업, 금융, 무역, 부동산, 레저 등 다양한 영역에 계열사를 두고 있는 인도의 상위권 그룹이다.


 

  • 0%
  • 0%
  • 코스피 : 3134.16상승 2.2812:36 04/12
  • 코스닥 : 995.33상승 5.9412:36 04/12
  • 원달러 : 1123.90상승 2.712:36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2:36 04/12
  • 금 : 60.94하락 0.312:36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